대한민국은 아해와 같은 사람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합니다

밀란 크니작 / 프라하 국립미술관 총관장 (1999 -2011)

저는 1999년부터 2011년까지 프라하 국립미술관의 총관장으로 역임해 왔습니다. 프라하 국립미술관은 1796년에 설립된 세계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미술 박물관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저는 대한민국의 예술가 아해의 회고전을 준비한 경험이 있는데, 저는 이를 영광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 전시회 는 성공적으로 마쳤습니다.

그리고 국제적인 전문가 팀을 구성해서 아해의 풍부한 인격을 나타내는 책을 펴냈습니다. (BOOK ON AHAE /So simple, so beautiful, so perfect – published by KANT, 2012)

그는 사진가뿐만 아니라 시인이기도 하며, 발명가, 사업가, 기술인, 자선 사업가, 환경 운동가, 무술인 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는 놀라운 예술적 인격 입니다.

저는 그의 자선 사업에 대해 강조하고 싶습니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살 수 있도록 도운 사례들을 알고 있습니다. 그의 주목적은 다른 사람들을 도와 삶의 풍부함에 이르도록 하는데 있습니다. 그는 이 목적하는 바에 많은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그의 사진은 그의 솔직하고 꾸밈없는 현실에 대한 관찰을 나타냅니다. 그는 보이는 것을 기형화 하려 하지 않습니다. 그가 추가하는 유일한 개인적 감정은 경이로움입니다. 경이로움은 현대미술에서 찾을 수 없는 요소입니다. 아해는 그 순수함에서 특별함을 나타냅니다.

유럽과 미국의 여러 미술박물관과 갤러리에서 전시를 한 후 그의 예술은 유명 해졌습니다. 오늘날 아해는 세계에 알려진 몇 안 되는 한국 예술인 중 하나입니다. 이 예술인 중에는 저의 절친한 친구이자 동료이었던 백남준도 포함됩니다.

아해의 사진은 글로벌 문화의 일환으로 받아들여졌습니다. 그러나 불행히도 다른 현대미술품들에 비해 유행을 타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아해 작품들의 가격은 적정선을 유지하며 지나치게 높이 뛰어오르지는 않았습니다. 이것이 작가 아해의 강인함, 기품 그리고 겸손함을 보여주는 실예인 것입니다.

대한민국은 아해와 같은 사람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해야 합니다. 그의 인격은 분명하고 고상하며, 모든 것과 모든 사람에게 겸손함과 존중함으로 대하는 사람입니다.

 

Screen Shot 2014-05-07 at 11.05.14 PM

 

밀란 크니작

프라하 국립미술관 총관장 (1999 – 2011)